한국농림기상학회지, 제 18권 제4호(2016) (pISSN 1229-5671, eISSN 2288-1859)
Korean Journal of Agricultural and Forest Meteorology, Vol. 18, No. 4, (2016), pp. 274~286
DOI: 10.5532/KJAFM.2016.18.4.274
ⓒ Author(s) 2014. CC Attribution 3.0 License.


기후변화 대응 산림의 장기 기후변화 연구시설

서동진(1), 김현철(2), 이현석(2), 이솔지(2), 이위영(2), 한심희(2), 강준원(2)
(1)국립생태원 생물관리연구본부 식물관리연구실
(2)국립산림과학원 산림유전자원부 임목육종과

(2016년 11월 03일 접수; 2016년 12월 16일 수락)

Review of Long-term Climate Change Research Facilities for Forests

Dong-Jin Seo(1), Hyun-chul Kim(2), Hyun Seok Lee(2), Solji Lee(2), Wi-Yeong Lee(2), Sim-Hee Han(2), Jun Won Kang(2)
(1)Department of Ecological Landscape, National Institute of Ecology, Seocheon-gun 33657, Korea
(2)Division of Tree Breeding, National Institute of Forest Science, Suwon 16631, Korea

(Received November 03, 2016; Accepted December 16, 2016)

ABSTRACT
Carbon dioxide (CO2) accounts for about 72% of the total greenhouse gas emissions. It is also widely known as a major cause of global warming. According to the IPCC’s fifth evaluation report, the growth rate of atmospheric CO2 has increased by 35% for the last 100 years and global warming is occurring much more rapidly than expected since 1990s. As a result of climate change, global warming is increasing the frequency and severity of extreme weather events around the world, which has changed forest vegetation zone and vegetation phenology. The Kyoto Protocol recognizes the importance of forests and refers to the conservation and enhancement of forests as sinks and reservoirs of greenhouse gases. In this regard, studies of tree responses to climate change are indispensable for predicting changes in the forest ecosystems in the future. Therefore, studies using long-term climate change research facilities, associated with long-term ecological research (LTER) in the fields, will make a considerable contribution to predict and approach the changes in the future.

Keyword: Climate change, Carbon dioxide, Global warming, Open top chamber

MAIN

적요

전체 온실가스 배출량의 약 72%를 차지하는 이산화탄소(CO2)는 지구온난화를 야기하는 대표적인 온실가스로 분류되어 있다. IPCC의 제5차 기후변화 종합평가보고서(2014)에 의하면, 지난 100년간 지구 대기의 CO2는 약 35% 증가했으며 지구의 온난화는 최근 30년간 심화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지구 온난화에 따른 기후변화, 기상이변으로 산림식생대의 이동과 식물계절 변화가 유발되고 있다. 산림은 교토의정서에서 인정한 유일한 온실가스 흡수원으로서 보전 및 증진 필요성이 있으며 기후변화에 대한 수목 반응의 연구는 미래의 산림생태계 변화를 예측하는데 필수불가결한 요소이다. 따라서 장기 기후변화 연구시설을 이용한 수목의 생리⋅생태적 반응 연구와 실제 산지에서 이루어지는 장기 모니터링 연구를 결부하여 이용한다면 기후변화로 인한 미래 산림생태계의 변화를 예측하고 대응하는데 크게 기여할 것이다.

REFEREN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