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농림기상학회지, 제 7권 제4호(2005) (pISSN 1229-5671, eISSN 2288-1859)
Korean Journal of Agricultural and Forest Meteorology, Vol. 7, No. 4, (2005), pp. 235~239
ⓒ Author(s) 2014. CC Attribution 3.0 License.


산불통계자료를 이용한 산불위험지수 고찰

김선영(1), 이병두(1), 이시영(2), 정주상(1)
(1)서울대학교 산림과학부, (2)삼척대학교 방재기술전문대학원

(2005년 09월 09일 접수; 2005년 10월 21일 수락)

Evaluation of the Forest Fire Danger Rating Index Based
on National Forest Eire Statistics Data

Seon Young Kim(1), Byungdoo Lee(1), Si Young Lee(2), Joosang Chung(1)
(1)Department of Forest Sciences, Seoul National University, Seoul, Korea
(2)The Professional Graduate School of Disasters Prevention Technology,
Samcheok National University, Samcheok, Korea

(Received September 09, 2005; Accepted October 21, 2005)

ABSTRACT
An accurate fire danger rating model can contribute to effective forest fire prevention activities. This study evaluates the national forest fire danger rating index based on forest fire statistics data from 1999 to 2002. The number of fires was related to the forest fire danger rating index (R2=0.67), and no correlation was found with burned areas. A one-way ANOVA test between forest fire danger rating levels and forest fire statistics data indicated that a difference in the number of fires was found among ‘danger’, ‘precaution’ and ‘none’ levels, but ‘precaution’ and ‘none’ levels could not be delineated. In the case of a burned area, no difference was found among the three levels.

Keyword: Forest fire, Forest fire danger rating index, Forest fire statistics data

MAIN

적요

정확한 산불위험예보는 효율적인 산불감시 및 예방 활동에 기여할 수 있다. 본 연구에서는 2002년까지 운용되었던 산림청 산불위험예보시스템의 산불위험지수, 산불위험예보 등급과 실제 산불발생과의 관계를 고찰하였다. 산불위험지수와 산불발생건수의 회귀분석 결과, 비교적 높은 설명력(약67%)을 가진 반면 산불위험지수와 산불발생 피해면적과는 특별한 상관관계가 없었다. 산불위험예보 등급별로 산불발생의 차이 분석을 위해 일원분산분석을 실시한 결과, 산불발생 건수의 경우 ‘위험’과 ‘경계’, ‘없음’ 등 세 등급에 차이가 존재했으나, ‘경계’와 ‘없음’은 구별되지 않았다. 산불발생 피해면적의 경우 ‘위험’과 ‘경계’, ‘없음’ 세 등급 모두에 있어서 차이가 발견되지 않았다. 따라서 금후에는 기존모델에 대한 산불위험지수 위험등급조정과 더불어 산불확산지수가 고려된 통합산불위험지수 모델의 개발이 필요하다.

REFERENCES